"아가야 고마워"
특별했던 엄마의 열달 사랑을 이어갑니다